닫기 공유하기

대치동 80억 꼬마빌딩 경매, 28명 '우르르'…83억원에 낙찰

6층 높이 빌딩, 법인이 인수…사옥 활용 또는 임대 수익
부동산 침체에 꼬마빌딩 줄줄이 경매로…"강남 빌딩 인기"

[편집자주]

경매 시장에 나온 대치동 꼬마빌딩(지지옥션).
경매 시장에 나온 대치동 꼬마빌딩(지지옥션).

서울 강남구 대치동 꼬마빌딩 경매에 입찰자가 30명 가까이 몰리며 감정가보다 3억 원이나 높게 팔렸다.

9일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대치동 6층 높이 꼬마빌딩(연면적 288평)이 지난달 25일 2차 기일에서 83억 5400만 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80억 원으로, 올해 3월 1차 경매 당시에는 응찰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아 유찰됐다. 이에 감정가가 20% 낮아진 64억 원에 2차 경매가 열렸는데 이번에는 응찰자가 28명이나 몰렸다.

낙찰 금액은 83억여 원으로, 한 법인이 인수했다. 해당 건물은 법인 사옥으로 활용하거나 일부 임대를 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1차 경매에서 유찰된 이후 감정가가 64억 원으로 낮아지며 경매 시장에서 관심이 높아졌고, 주변 시세와 임대 수익률 검토 끝에 80억 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이보다 3억 원 더 높은 금액에 낙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때 '없어서 못 산다'고 불리던 꼬마빌딩은 고금리와 대출 규제 등으로 투자 수요가 줄고, 수익률도 급격히 낮아지며 경매로 넘어오는 사례가 늘고 있다.

감정가 80억 원 이하의 서울 꼬마빌딩이 올해 들어 1월 9건, 2월 4건, 3월 8건, 4월 11건 등 매월 10건 안팎으로 경매 시장에 매물로 등장했다.

경매에 나온 물건 중 매각이 성사되는 비율인 낙찰률(매각률)은 최근 들어 다소 개선되는 분위기다. 매각률은 2월 25%에서 3월 37.5%, 4월 45.5%로 석 달 연속 상승했다. 낙찰률은 경매 시장에서 인기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저가 매수세 유입으로 매각가율도 3월 73.8%에서 4월 84.2%로 올랐다.

이 선임연구원은 "서울, 특히 강남 3구에서 경매로 넘어온 꼬마빌딩이 2회 이상 유찰되지 않고 1회나 2회차에 낙찰되는 분위기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