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경 라인야후 서비스 위탁 종료 수순…네이버는 지분 매각 압박 정면돌파

라인야후, 신중호 CPO 사내이사 사임…'네이버 지우기' 시작
외교부·과기부 적극 대응 약속…"부당한 대우 받지 않도록 노력"

[편집자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신중호 라인야후 최고상품책임자(CPO)가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라인의 네이버(035420) 위탁 업무도 순차적으로 종료할 예정이다. 라인야후가 '네이버 지우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라인야후는 8일 이사회를 열고 신중호 대표이사 겸 CPO의 사내이사 퇴임 건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11월 발생한 약 52만 건의 개인정보 유출 책임에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라인야후 실적 발표 자리에서 이데자와 다케시 대표(CEO)는 "시큐리티 거버넌스의 개선과 강화를 위해 이사회에서 사내 이사를 한 명 줄이는 대신, 사외 이사를 늘려 보다 독립적인 경영 체제를 갖춘다"고 설명했다. 

신준호 CPO와 소프트뱅크 측 인사인 오케타니 타쿠 이사 겸 최고전략책임자(CSO)도 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라인야후 사내이사는 기존 4명에서 2명으로 줄고, 사외이사는 3명에서 4명으로 늘어난다. 

이데자와 CEO는 "경질로 여기진 말아달라"고 했지만, 라인야후 이사회에 한국인은 한 명도 남지 않게 되면서 '한국 기업 네이버'의 존재감을 지웠다. 

네이버에 위탁한 업무도 순차적으로 종료하고, 기술독립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네이버에 맡긴 정보기술(IT) 인프라 업무를 분리하라는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를 따른 조치다.

다만 지분 매각 이슈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현재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협상을 진행 중이고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라인의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한 두 차례의 행정지도에서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를 요구했다. 사실상 네이버가 라인야후 지분 일부를 포기하라는 의도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최대주주인 A홀딩스 주식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가 1주만 소프트뱅크에 넘겨도 라인야후 경영권은 소프트뱅크로 넘어가게 된다.

민간기업 경영권에 일본 정부가 관여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여론이 커지고, 한국 정부가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는 입장이 나오면서 외교문제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졌다. 

네이버는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 사안을 받아들이는 대신, 지분 매각 압박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적극적인 대응을 약속했다.

이날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기업의 해외 사업과 투자가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우선 가치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