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재부, 2030 직원 모임 '체인저스' 6기 발족…업무환경 개선 논의

최 부총리 "일하는 방식 및 조직문화 개선 위한 활동 적극 지원"

[편집자주]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내 민원동에서 마련된 범부처 민생안정지원단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8/뉴스1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내 민원동에서 마련된 범부처 민생안정지원단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8/뉴스1

기획재정부는 부내 2030 직원 모임인 '체인저스'(CHAngers) 6기를 발족했다고 8일 밝혔다.

체인저스는 업무환경 개선 등 혁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조직으로, 명칭은 직원 공모를 거쳐 선정됐다.

Collaboration(협력), Harmony(조화), Alignment(균형)를 바탕으로 지속적 변화를 추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체인저스는 아이디어와 실제 업무 환경 간 조화,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며, 전 직원과의 협력을 토대로 혁신 아이디어가 실제 이행으로 이어질 수 있게 성과 창출에 중점을 두고 활동한단 계획이다.

특히 이러한 취지를 담아 6기 체인저스는 기존 20명 내외로 구성된 인원을 40명으로 늘렸다.

△워크 다이어트 △일·가정 양립 △부내 교육·복지 프로그램 발굴 △업무지원시스템 개선 △주니어보드 등 5개 분과로 구분해 각 주제별로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일 잘하는, 국민과 더 가까운, 다니고 싶은 기재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체인저스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