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카카오, 오픈채팅방 정보 유출 논란…개보위 "조만간 제재 수위 논의"

불법으로 수집한 전화번호와 오픈채팅방 식별 ID와 대조해 개인 정보 빼내
카카오, 개인정보 유출 방지 기술적 조치 완료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을 두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보위)는 조만간 제재 수위를 논의할 전망이다.

8일 카카오(035720)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오픈채팅방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해 초 오픈 카톡방 이용자 정보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왔고, 사실로 드러났다.

이들은 카카오톡 닉네임과 회원일련번호, 전화번호 등을 불법으로 수집해 데이터베이스(DB)를 만든 뒤 오픈채팅방에 들어가 채팅방에만 적용되는 식별 ID에서 회원일련번호를 뽑아낸 것으로 알려진다.

기존 DB 속 회원일련번호와 식별ID를 대조해 오픈채팅방에서 익명으로 활동하는 사람의 카톡 닉네임과 전화번호를 알아내 판매했다.

이는 주식 등 이용자가 관심 있는 업종을 타기팅한 개인 정보이기 때문에 비싼 값에 팔린 것으로 알려진다.

개보위는 카카오가 개인정보 관리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해 조만간 전체회의에 상정해 제재 수위를 논의할 계획이다.

이같은 문제는 오픈채팅방이라는 우회적인 방법으로 개인정보를 알 수 있는 점을 간과해 발생했다.

개보위 회의에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최종 판결되면 관련 매출액의 3% 이내에서 과징금이 부과될 수 있다.

카카오는 이미 지난해 개인정보 유출을 막을 수 있는 기술적 조치를 마쳤고,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입장을 전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조사가 완결되고, 수사가 끝나면 자세한 내용을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