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간의 감성을 지닌 로봇들의 사랑"…창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국내외 호평…다섯번 째 시즌으로 귀환
예스24 스테이지 1관 6월 18일

[편집자주]

'어쩌면 해피엔딩' 공연 포스터(라바마인 제공)
'어쩌면 해피엔딩' 공연 포스터(라바마인 제공)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으며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어쩌면 해피엔딩'(제작 CJ ENM)은 오는 6월 18일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다섯 번째 시즌 개막을 알리며, 화려한 캐스트 라인업을 공개했다.

가까운 미래, 인간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헬퍼봇' 올리버와 클레어가 만나 가장 인간적인 감정인 '사랑'을 느끼게 되면서 겪는 이야기다. 로봇이라는 미래 소재에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인간의 감성을 재즈와 클래식을 기반으로 한 서정적인 음악으로 따뜻하게 풀어냈다.

박천휴 작가와 윌 애런슨 작곡가가 협업한 작품이다. 2016년 초연 당시 로봇 주인공들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신선한 설정으로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이후 비슷한 장르와 소재를 다룬 뮤지컬들이 연이어 등장해 작품의 진가를 다시금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시즌에선 아날로그 감성의 헬퍼봇5 '올리버' 역에 윤은오와 신재범이 새롭게 합류한다. 또 2015년 리딩 공연부터 함께한 '원조 올리버'이자 최근 공연, 방송, OTT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정욱진이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도 출연해 탄탄한 연기와 노래를 선보일 예정이다.

인간에 더 가깝게 업그레이드된 헬퍼봇6 '클레어' 역에는 박진주와 장민제가 새롭게 캐스팅됐다. 또 2021년 시즌 처음 합류해 '클레어'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 홍지희가 무대에 오른다.

올리버의 옛 주인 '제임스' 역에는 최호중이 새롭게 합류했고, 2020년과 2021년 시즌에서 부드러운 연기와 매력적인 보이스로 호평받은 이시안이 이번 시즌에도 함께하며 극의 중심을 잡아주는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