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동산 산업 발전 방안 찾는다"…국토부, 업계 간담회 개최

박상우 "공공데이터 공개 확대 및 합리적 규제 개선"

[편집자주]

(국토부 제공)
(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9일 부동산 산업계와 열 번째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갖고, 부동산 산업 발전을 위한 업계의 건의 사항을 듣고 향후 정책 방향 등을 논의한다.

간담회에는 부동산 산업계 3개 단체(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프롭테크 포럼) 및 업체 대표가 참석한다.

한국부동산원, 국토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향후 정책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토론에 앞서 박천규 국토연구원 주택부동산연구본부본부장은 '부동산 산업 동향 및 발전 방향'을 발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3개 단체의 협회장을 비롯해 참석자들이 의견을 전달한다.

우선 중개업계에선 과태료 제도의 합리적인 개선 등을 건의하고, 이종혁 공인중개사협회장이 국민이 안심하고 부동산을 거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감정평가업계에선 감정평가업 발전을 위한 법령·기준 정비 등 제도개선 사항과 양길수 협회장이 공정한 감정평가를 위한 노력을 위한 다짐을 전한다.

마지막으로 프롭테크 포럼의 배석훈 의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망 프롭테크 기업에 대한 예산 등 재정지원을 건의한다.

아울러 안성우 직방 대표, 이용균 알스퀘어 대표, 홍우태 세컨신드롬 대표도 수요 맞춤형 공공데이터 공개 확대 등 신개념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규제개선 사항을 전달한다.

박상우 장관은 "앞으로 업계가 원하는 수준의 공공데이터 공개 확대와 합리적 규제개선을 비롯한 정부의 지원 방식 다각화도 모색하겠다"며 "앞으로도 정부와 부동산 업계가 소통하는 자리를 수시로 만들어 여러분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