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JW중외제약, 당뇨망막병증 신약 후보 전임상서 효능 확인

김정훈 서울대병원 교수와 공동연구…히스타민 H4R 타깃 약물
"망막 미세혈관 기능·형태 유지와 혈액 누출 감소 효과 등 확인"

[편집자주]

JW중외그룹 과천 사옥 전경.(JW중외그룹 제공)/뉴스1 © News1
JW중외그룹 과천 사옥 전경.(JW중외그룹 제공)/뉴스1 © News1

JW중외제약(001060)은 이달 5일부터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 시력안과학회(ARVO 2024) 연례 학술대회에서 자체 개발 중인 H4R 길항제(코드명 비공개)의 전임상 결과를 포스터 발표하고 안과 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9일 밝혔다.

H4R 길항제는 히스타민의 네 번째 수용체인 H4R에 선택적으로 결합해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신호전달을 억제하는 이중 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JW중외제약은 히스타민 H4R 길항제의 특성을 바탕으로 안과 질환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검토해 왔다. 당뇨망막병증을 타깃 질환으로 한 이번 전임상 연구는 서울대병원 소아안과 김정훈 교수와 함께 2022년부터 약 2년간 진행했다.

해당 연구는 당뇨를 유발한 마우스(실험용 생쥐)를 활용해 4주, 16주 경구 투여 후 망막의 모세혈관 기능과 형태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별아교세포와 혈관주위세포를 관찰했다. 이와 함께 혈관 손상으로 발생하는 혈액 구성성분의 누출량(망막혈관누출) 변화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4주, 16주 투여군 모두 당뇨에 의해 증가한 망막혈관누출이 감소했다. 망가진 혈관 주변의 별아교세포가 회복됐다. 병증 후기단계에서 손상되는 혈관주위세포가 16주 투여군에서 회복하는 양상을 보였다.

JW중외제약은 기존 점안제에 비해 먹는 약으로서 망막 손상과 감염 위험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H4R 길항제 신약 후보물질을 당뇨망막병증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로 히스타민을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기전의 당뇨망막병증 계열내최초(First-in-Class) 신약 후보물질의 잠재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면서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약물 특성과 기존 임상시험에 확인한 우수한 안전역을 바탕으로 개발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