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한양행, 자원·경험 제한적…오픈이노베이션으로 글로벌 제약사 도약"

오세웅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바이오 코리아서 '혁신 가속화' 토론 참여
"10년 전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도입…초기부터 협력 강화 중"

[편집자주]

오세웅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이 '바이오 코리아 2024'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여하고 있다. 2024. 5. 9/뉴스1 © News1 황진중 기자
오세웅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이 '바이오 코리아 2024'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여하고 있다. 2024. 5. 9/뉴스1 © News1 황진중 기자

"유한양행(000100)의 비전은 글로벌 제약사로 발돋움하는 것입니다. 아직은 글로벌 개발 체계가 충분하지 않고, 자원과 경험이 제한적인 상황입니다. 존슨앤드존슨(J&J)과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파이프라인을 개발할 수 있었습니다."

오세웅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은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에서 '혁신 가속화를 위한 초기단계협력 - 연구부터 상업화까지'를 주제로 열린 토론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오세웅 중앙연구소장은 "유한양행은 오픈이노베이션을 10년 전에 도입해 연구개발(R&D)에 적용했다. 후보물질 등 자원을 협력자로부터 공수하는 전략으로 외부에서 기회를 발굴했다"면서 "이 시점 이후로 자체적인 R&D뿐만 아니라 외부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한양행이 바이오기업과의 협력과 관련해 한 역할을 하고 있음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개방형 혁신을 뜻한다. 기업이 보유한 내부 자원을 외부에 공개하면서 파트너사 등과 손잡고 혁신에 필요한 기술, 역량, 자원, 아이디어 등을 밖에서 끌어오는 것을 의미한다.

유한양행은 J&J의 자회사 J&J 이노베이티브 메디슨(전 얀센)과 협력해 3세대 폐암 신약 '레이저티닙'(국내명 렉라자) 개발에 성공했다.

레이저티닙은 제약바이오 분야 오픈이노베이션 모범 사례로 꼽힌다. 레이저티닙은 오스코텍의 자회사 제노스코가 발굴했다. 레이저티닙을 기술도입한 유한양행은 비임상과 국내 임상 1상, 2상 등을 진행했다. 이어 2018년 11월 글로벌 제약사 JJ 이노베이티브 메디슨에 우리나라를 제외한 레이저티닙의 개발‧상업화 권리를 최대 계약금 1조 4000억 원 규모로 이전했다.

JJ 이노베이티브 메디슨은 레이저티닙과 이중항암항체 '리브리반트'(성분명 아미반타맙)를 병용하는 글로벌 임상 3상시험(마리포사·MARIPOSA)을 마무리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순차심사(롤링리뷰)를 받고 있다.

레이저티닙은 국내에서 올해 초부터 1차 치료 급여 확대로 ‘EGFR 엑손 19 결손 또는 엑손 21(L858R) 치환 변이된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치료’에 급여 처방되고 있다.

오 연구소장은 "J&J와의 협력은 유한양행의 역량을 높이고 성장을 하는 데 영향이 컸다. 레이저티닙 개발 등과 관련해 7년 정도 협력을 해왔다"면서 "글로벌 임상 개발뿐만 아니라 제조 역량, 선진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cGMP) 인증 등에서 도움을 받아 역량을 강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J&J와 협력을 통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요구하는 제조 역량을 충족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신약을 허가받을 수 있었다"면서 "굉장히 소중한 경험이었다. 우리는 이러한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더 발전된 제약사가 될 수 있었다. 언젠가는 글로벌 제약사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