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전셋값 0.07%→0.09% 상승폭 '확대'…51주 연속 오름세

매매가격 0.03% 오르며 7주 연속 올라, 강남구 0.08%↑

[편집자주]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한 상가 부동산 중개사무소에 전세를 알리는 문구가 붙어 있다. 2024.5.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한 상가 부동산 중개사무소에 전세를 알리는 문구가 붙어 있다. 2024.5.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0.09% 오르며 전주 대비 상승폭을 키웠다. 특히 전세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성동구는 한 주 새 0.22%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이 9일 발표한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 따르면 5월 첫째주(6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0.09% 오르며 전주(0.07%)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5월 넷째 주부터 51주 연속 상승세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신축‧역세권 등 선호도가 높은 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 중"이라며 "신규 계약할 수 있는 매물이 감소하면서 그동안 상승세가 크지 않았던 구축 저가 단지에서도 상승거래 발생하면서 전체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 보면 강북에서는 성동구가 금호동1가‧응봉동 대단지 위주로 가격이 뛰며 한 주 새 평균 0.22% 급등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강동구 아파트 전세매물은 910건으로 3개월 전(1123건) 대비 19.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강북구(0.16%)는 정비사업으로 인한 이주수요 영향 있는 번‧미아동 위주로, 서대문구(0.15%)는 홍제‧북아현동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강남에서는 동작구(0.18%)가 흑석‧사당동 신축 위주로, 서초구(0.10%)는 반포‧잠원동 위주로, 강남구(0.10%)는 개포‧압구정동 위주로 가격 상승세가 나타났다.

또한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평균 0.03% 오르며 6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거래희망가격 격차가 좁혀지지 않는 관망세 속에 선호지역‧단지의 경우 매도희망가격이 하락하지 않고 일부 상승거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남구는 압구정·역삼·대치동 위주로 가격이 오르며 평균 0.0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서초구(0.07%)는 반포·서초동 주요단지 위주로, 송파구(0.05%)는 가락·잠실·신천동 대단지 위주로 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실제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청담대우로얄카운티Ⅰ(17가구) 72평형은 56억 9000만 원에 거래되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이밖에 용산구(0.14%)는 이촌·도원동 주요단지 위주로, 성동구(0.13%)는 정주여건 양호한 행당·옥수동 위주로, 마포구(0.09%)는 아현·염리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다.

한편, 이번 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하락했지만, 전셋값은은 0.03% 상승을 기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