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호암미술관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展 12건 신규 전시

[편집자주]

불설대보부모은중경_국립중앙박물관_부분. 호암미술관 제공.
불설대보부모은중경_국립중앙박물관_부분. 호암미술관 제공.

동아시아 불교미술 기획전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이 열리고 있는 호암미술관에서 총 12건의 작품이 신규 전시된다.

호암미술관은 오는 6월 16일까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불설대보부모 은중경', '백지금자 불설아미타경' 등이 새롭게 관람객을 맞이한다고 9일 밝혔다.

이밖에 △일본 에도시대 '석가탄생도'와 '구마노관심십계만다라' △고려시대 수월관음보살도 두 점 △일본 가마쿠라시대 '천수관음보살이십팔부중도'와 '석가여래오존십나찰녀도' △일본 무로마치시대 '아미타여래삼존내영도' △조선시대 '석가여래설법도' △일본 가마쿠라 혹은 난보쿠초시대 '자수 종자아미타여래삼존도'가 전시된다.

이 중 '구마노관심십계만다라'와 '석가여래오존십나찰녀도'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개되는 작품이다.

'불설대보부모은중경'은 고려시대인 1378년 광주군부인 김씨와 상당군부인 한시 등의 시주로 간행됐다. 제목은 '부모'의 은혜지만 실제로는 잉태에서 출산, 수유와 양육 등 자식을 염려하고 사랑하는 어머니의 10가지 은혜를 판화로 묘사했다. 불교미술에서 여성이 주인공으로 표현된 흔치 않은 예이다.

'백지금자 불설아미타경'은 1621년 조선 선조의 계비이자 영창대군의 어머니인 인목왕후가 광해군 즉위 후 서궁에 유폐됐을 때, 불행한 죽음을 맞이한 아들과 친정 일가붙이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직접 필사하고 궁녀가 자수로 표지를 꾸민 사경이다.

'구마노관심십계만다라'는 일본의 종교 성지인 구마노 지역에서 활약했던 비구니들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포교할 때 사용했던 그림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