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CJ ENM, 1분기 영업익 123억원…'수익성 회복' 시동

티빙 유료 가입자 13.3% 증가…영업손실도 개선

[편집자주]

CJ ENM 로고(CJ ENM 제공)

CJ ENM(035760)이 수익성 회복에 시동을 걸었다. CJ ENM은 연결기준으로 올 1분기 매출 1조 1541억 원, 영업이익 123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부문별로 보면 미디어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대비 13.1% 성장한 3142억 원을 기록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 '눈물의 여왕' 등 드라마로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1위를 수성한 tvN과 '이재, 곧 죽습니다', '피라미드 게임', '환승연애3' 등 오리지널 흥행 및 '2024 KBO리그'로 모바일인덱스 기준 월간 활성 이용자(MAU) 700만을 돌파한 티빙 효과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기간 티빙의 유료 가입자는 전분기 대비 13.3% 증가했으며,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6.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채널·플랫폼 공동 편성 전략 강화로 콘텐츠 제작비 부담이 완화되고 채널·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디지털 간 통합 마케팅이 강화되며 비용 부담이 감소,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개선된 35억원을 기록했다.

영화드라마 부문은 극장 개봉 성과 부진 속에서도 글로벌 시장 내 프리미엄 콘텐츠 제작 및 유통이 확대되며 매출이 전년 대비 55.2% 증가한 3664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78억 원으로 집계됐다.

음악 부문은 자체 아티스트의 선전과 신규 아티스트의 잇단 데뷔 성공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5.7% 증가한 1258억 원, 영업이익은 48억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은 모바일 라이브커머스의 가시적 성과와 원플랫폼 2.0 전략을 통한 신규 브랜드 론칭 확대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1분기 매출은 3478억원, 영업이익 262억원으로 집계됐다. 

CJ ENM 관계자는 "대표채널 tvN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회복한 가운데 티빙의 가입자 확대,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선전에 힘입어 수익성이 회복되고 있다"며 "2분기에는 프리미엄 콘텐츠 라인업의 확대를 통해 플랫폼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채널 및 디지털 커머스를 강화해 수익 확대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