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과적검문소 과적 단속 정확도 향상 나선다…국토부 시설개선사업 착수

사전 선별용 고속축중기 15개소 전수조사 실시…11개소서 문제 발견

[편집자주]

국토교통부 과적단속 절차.(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과적단속 절차.(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과적검문소의 과적 단속 정확도 향상을 위한 시설개선사업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15일까지 건설기술연구원,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국도에 설치된 사전 선별용 고속축중기(15개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사전 선별용 고속축중기는 과적검문소 500m 전방에 설치돼 과적혐의 차량을 선별하는 고속 차량의 축하중 또는 총중량을 측정할 수 있는 저울 또는 기계적 장치를 말한다.

조사결과 4개소는 정상 운영 중이나, 11개소는 중량 정확성의 문제가 발견돼 시설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속축중기의 조사에서 발견된 문제점은 센서 매립부 포장의 변형과 단차에 의한 평탄성이 유지되지 않은 점과 노후한 센서와 제어기, 운영시스템(PC)의 오작동 등 복합적 원인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즉각적으로 고속축중기의 정확성 향상을 위한 개선사업에 착수한다. 투입예산은 154억 원 규모다.

시설개선공사 완료 전까지는 이동식 과적단속을 강화하고 기기 오차로 인한 피해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 관리기관(국토소)의 자체심의를 통해 구제하는 방안을 병행 추진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 과적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 중인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과적단속 기술의 정확도를 높이고, 장비 국산화도 추진한다.

주종완 국토부 도로국장은 "도로시설의 보호와 교통안전을 위해서는 화물차 과적이 근절돼야 하며, 과적의 실효성 있는 단속이 되도록 고속축중기 정확도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