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국 아파트 입주율 63.4%…미입주 사유, '세입자 미확보' 3개월째 ↑

4월 전국 아파트 입주율 63.4%…수도권 77.6%·지방 60.4%

[편집자주]

사진은 26일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 신축아파트 공사현장의 모습. 2023.12.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사진은 26일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 신축아파트 공사현장의 모습. 2023.12.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지난달 전국 아파트 입주율이 전월 대비 5.0%p(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발표한 4월 아파트입주전망지수에 따르면 4월 전국 입주율은 63.4%로, 3월 대비 5.0%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은 80.6%에서 77.6%로 3.0%p, 비수도권인 5대 광역시는 70.9%에서 62.5%로 8.4%p, 기타지역은 62.0%에서 58.8%로 3.2%p 일제히 하락했다.

수도권에선 서울이 1.0%p(85.2%→86.2%) 소폭 증가했지만, 인천·경기권은 5.0%p(78.3%→73.3%) 하락했다.

노희순 주산연 연구위원은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3월 1만 6227가구에서 4월 6958가구로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인천·경기권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분양가격이 매매가격보다 비싸져 수요가 감소하면서 입주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입주 원인을 보면 잔금대출 미확보(21.8%→21.4%), 기존 주택매각 지연(36.4%→33.9%) 요인은 각각 전월 대비 하락했고, 세입자 미확보(23.6%→33.9%), 분양권 매도 지연(1.8%→3.6%) 요인은 상승했다.

특히 세입자 미확보 요인은 최근 3개월 연속 상승세(1월 14.9%→2월 16.1%→3월 23.6%→4월 33.9%)를 보인다.

노 연구위원은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꺾이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다시금 오름세를 보여 고금리 기조 장기화, 수요자의 이자 부담 가중 등으로 인해 세입자 미확보 요인은 당분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5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전국적으로 3.6p(75.4→79.0) 소폭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수도권은 5.4p(91.3→85.9) 하락 전망됐다. 서울은 7.9p(102.7→94.8), 인천은 0.7(80.0→79.3), 경기는 7.7(91.4→83.7) 모두 하락할 것으로 나타났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