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금강산 내 '남측 자산' 소방서 철거…정부 "강한 유감"

통일부 "지난해부터 시작해 지난달 말 완전히 철거"
정부 '재산권 침해'에 대한 법적 조치 검토

[편집자주]

금강산관광지구에 있는 소방서.(자료사진) 2013.08.11/뉴스1
금강산관광지구에 있는 소방서.(자료사진) 2013.08.11/뉴스1

북한이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정부 자산인 소방서를 철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금강산의 우리 측 정부 자산을 철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는 금강산 지구 내 우리 정부가 설치한 소방서를 북한이 일방적으로 철거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이 지난해부터 철거를 시작해 지난달 말 철거 작업을 마무리한 것으로 파악했다. 소방서는 금강산 지구 내 온정리 조포마을 앞 구역에 있으며, 대지 면적은 4900㎡, 건축 면적은 510㎡, 연면적 890㎡의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다.

구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이 우리 시설물 철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라며 "북한의 일방적 철거 행위는 그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우리 정부의 재산권 침해 등 이번 사태로 인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당국이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의 소방서 철거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