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라인야후 사태, 정부 발표만 받아쓰는 日언론[기자의눈]

총무성 발표 테두리 벗어나지 않는 천편일률적 보도…사태 설명 불충분

[편집자주]

라인야후 일본 사옥 전경. (출처 : 라인야후 누리집) 2024.05.10/
라인야후 일본 사옥 전경. (출처 : 라인야후 누리집) 2024.05.10/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에 따른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라인야후 지분 조정이 한일 외교 문제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대체로 미온적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요미우리·마이니치·도쿄신문·산케이신문 등 유력 매체들은 대부분 총무성 등 정부 발표 내용을 그대로 보도하는 데 그쳤다. 대표적 경제지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마찬가지다. 라인야후 사태를 다룬 사설·오피니언도 전무하다. 

그나마 유일하게 총무성 내부와 집권 여당인 자민당, 전문가 발언까지 종합적으로 취재한 매체는 아사히 정도다. 

아사히는 9일, "(라인야후를) 명실공히 일본 인프라로 해야만 한다"는 자민당 내부 의견과 "네이버의 기술력 차이가 아직 커서 네이버에 의존하는 구도가 한동안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사토 이치로 국립정보학연구소 교수의 분석을 덧붙여 보도했다. 

특정 주요 매체들로 꾸려진 '기자 클럽'이 정부발 회견을 전담하는 폐쇄적 일본 언론 지형을 고려하면 낯선 모습은 아니지만, 지나치게 정부 의존적이라는 인상은 지울 수 없다.

하지만 △네이버가 유출한 개인정보의 내역으로 인해 어떤 구체적 피해가 발생했는지 △보안 관리 강화를 위해 왜 자본 관계를 우선적으로 재검토 해야 하는지 △1차 행정지도에서 네이버와 네트워크 분리에 2년이 걸린다는 보고가 어떤 점에서 총무성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지 △안전 관리책에 구체성이 없다는 총무성의 판단은 어떤 기준에 근거한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묻는 이도 답하는 이도 없었다.

한국에서 경영권 '강탈' '탈취' '네이버 지우기' 등 날카로운 반응이 나오는 이유는 총무성이 이례적으로 2번이나 행정지도를 실시한 배경을 충분히 납득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질답의 공백은 여론 악화로 번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공동 성과라고 자랑하는 외교 분야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일본 언론은 총무성의 주장을 더 꼼꼼히 분석할 수는 없었을까. 

일본 언론 입장에서는 "답답하다면 직접 와서 취재하라"고 반박을 제기할지도 모르겠지만 번역툴만 있다면 세계 어디서든 어느 나라 사람이든 일본 기사를 읽을 수 있는 시대다. 듬성듬성 쓴 기사가 곧 몰이해를 낳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