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韓, 140조원 EU 다자연구 프로그램 합류"…국내 연구자에 참여 기회 설명

'호라이즌 유럽'에 준회원국 가입…"프로그램 재원 연구비로 활용"
16일 고려대서 1차 설명회

[편집자주]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의 호라이즌 유럽 준회원국 가입이 가시화됨에 따라 국내 연구자 대상으로 셜명회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호라이즌 유럽은 유럽연합(EU)이 주관하는 세계 최대의 다자 간 연구혁신 프로그램이다. EU는 2021~2027년 총 7년간 약 140조원을 이 프로그램에 지원한다.

앞서 한국은 3월 25일 준회원국 가입 협상을 완료했는데 비유럽 국가서는 뉴질랜드, 캐나다에 이어 세 번째 사례가 된다. 준회원국으로 가입하면 재정 분담금 기여를 통해 우리 연구자들이 호라이즌 유럽 연구비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최종 협정 체결의 후속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우리 연구자들의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에 프로그램 이해도를 높이고자 설명회를 연속 개최한다. 1차 설명회는 국내 대학 연구자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한유럽연합대표부는 호라이즌 유럽 프로그램의 목적, 구성 등 개괄을 소개한다. 과기정통부는 관련 질의응답을 받고 연구자 지원 사항 등을 설명한다.

다가오는 설명회는 이달 16일 오후 2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아주홀에서 열린다.

향후 2차 설명회는 6월 4일 대전 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국내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자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6월 말에는 호라이즌 유럽 참여자와 과제 평가자를 초청해 3차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황성훈 과기정통부 국제협력관은 "세계 최고에 도전하는 혁신적 연구개발을 육성하려면 세계 각국 연구기관·연구자가 함께 협업해야 한다"며 "우리 연구자가 유럽의 우수한 연구자들과 함께 연구할 수 있게 관련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