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틱톡서 유행하는 '김정은 새 찬양가' 영상 못 본다…국정원, 차단 계획

국정원 "'친근한 어버이' 국내 접속 차단 요청 계획"

[편집자주]

북한이 지난달 17일 공개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찬양가요 '친근한 어버이'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조선중앙TV 갈무리)
북한이 지난달 17일 공개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찬양가요 '친근한 어버이'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조선중앙TV 갈무리)

국가정보원이 최근 각종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찬양 가요 '친근한 어버이' 영상 차단에 나섰다 .

국정원 관계자는 11일 "'친근한 어버이' 영상이 정보통신망법 제44조7(불법 정보의 유통 금지 등)이 정한 요건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방심위에 국내 접속 차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보통신망법 제44조7에서는 '국가보안법에서 금지하는 행위를 수행하는 내용의 정보'에 해당하는 정보를 정보통신망을 통해 유통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정원의 요청이 받아들여져 방심위가 접속 차단 조치를 하면 유튜브 등에서 '친근한 어버이' 영상을 볼 수 없게 된다.

국정원은 지난해 6월에도 '유미의 공간' 등 북한이 개인 채널 방식으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대한 차단을 요청했고 방심위가 이를 받아들여 접속이 차단됐다.

'친근한 어버이'는 북한이 지난달 17일 새로 공개한 김 총비서에 대한 찬양 가요다. 이 곡이 발표된 이후 틱톡 등 각종 소셜미디어에서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챌린지 영상 등으로 편집돼 유행처럼 퍼지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