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H, 올해 청년 공공주택 3.3만가구 공급…지난해보다 20% 확대

“LH 출범 이래 최대 규모”…청년주택추진단도 신설

[편집자주]

LH 2024년 청년대상 공공주택 공급계획.(LH 제공)
LH 2024년 청년대상 공공주택 공급계획.(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청년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주택추진단을 신설하고, 지난해보다 20% 이상 물량을 확대해 3만 3000가구 수준의 청년 대상 공공주택 공급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제21차 민생토론회에서 논의된 청년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 주거 전담조직인 국토부 청년주거정책과를 신설했다.

이에 LH는 지난 4월 1일 청년 주택공급의 체계적 관리와 신속한 청년주택 공급 이행을 위해 청년주택추진단을 새로 만들었다.

LH 청년주택추진단은 공공주택본부장을 단장으로 청년주택팀·연구지원팀으로 구성됐다.

추진단은 LH 청년주택 공급을 통합 관리할 뿐만 아니라 오는 10월까지 청년이 만족하며 거주할 수 있는 입지 등을 반영한 주거모델도 개발할 예정이다.

LH는 청년주택추진단을 필두로 전사적 청년주택 확대 공급 및 청년주택 정책효과 제고를 위해 유관부서 및 실무자간 협업체계도 구축했다.

지난 4월 8일 개최된 청년주택 킥오프 회의에는 LH 공공주택본부장, 주거복지본부장, 국토도시본부장 및 LH토지주택연구원 등이 참석해 청년주택 확대를 위한 본부 간 유기적인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2일 개최된 두 번째 회의에서는 주택사업, 주거복지, 기획·홍보 등 13개 부서 실무담당자가 모여 그동안 청년 입주자의 주거 관련 요구 사항 등을 검토했다.

검토 결과를 토대로 수요에 기반한 청년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개선 사항 등을 점검했다.

오주헌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청년층 주거수요 확대에 대응하고자 올해는 LH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청년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며 "청년의 관점에서 정부의 청년주택 정책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