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정위 '과장광고 의혹' 네이버 제재 착수

공정위, 심사보고서 발송…맴버십 혜택 과장 의혹
가입자수 부풀리기 의혹도…전원회의 개최 전망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공정거래위원회가 제휴 카드, 유료 멤버십을 홍보하면서 과장 광고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네이버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네이버의 표시광고법 위반 행위에 대해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검찰의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네이버는 제휴카드인 네이버 현대카드를 광고하면서 "네이버 멤버십 적립 최대 5%에 네이버 현대카드 추가 적립 5%를 더해 최대 10%, 월 최대 1142만 원의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고 광고했다.

그러나 실제 적립금 5%는 일부 상품을 구매할 때만 받을 수 있으며, 월 이용 금액 20만 원까지만 적용됐다. 적립 대상이 아닌 상품은 월 한도 제한이 없지만, 적립률이 1%였다.

아울러 유료 구독 서비스인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의 가입자 수를 부풀려 광고했다는 내용도 심사보고서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멤버십 신규 가입을 유도하기 위해 유료 회원이 최대 3명까지 무료로 회원을 초대할 수 있는데, 가족·친구 회원이나 해지 회원 등을 가입자 수에 포함해 과장 광고했다는 것이 공정위의 판단이다.

공정위는 조만간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공정위는 네이버의 '멤버십 중도 해지 방해'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네이버는 이용자가 플러스 멤버십의 중도 해지를 신청해도 차액이 환불되지 않고 월말까지 서비스가 유지되는 방식으로 운영한 의혹을 받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