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손흥민' 꿈꾸던 20대, 음주차에 뇌사…7명 살리고 '하늘로'

축구선수로 건강했던 22살 진호승씨, 7명에게 장기 기증
현실 받아들이기 힘들던 가족, 2년만에 언론에 알려

[편집자주]

장기기증자 진호승 씨(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제2의 손흥민을 꿈꾸던 20대 청년이 음주운전 차에 치이는 사고로 뇌사상태에 이른 뒤 7명의 생명을 살린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2022년 9월 24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진호승 씨(22)가 심장, 폐장(좌, 우), 간장, 신장(좌, 우), 췌장, 안구(좌, 우)를 기증해 7명을 살린 뒤 세상을 떠났다고 13일 밝혔다.

진씨는 기증 4일 전인 2022년 9월 20일 친구를 만난 뒤 전동 킥보드를 타고 귀가하던 중 음주운전 차에 치여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뇌사상태에 빠졌고 가족은 뇌사장기기증에 동의했다.

건강한 아들을 그대로 떠나보낼 수 없었던 가족은 당시 기증을 통해 누군가가 아들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심장으로 가슴도 뛰는 일상을 살 수 있겠다는 희망에 기증을 결심했다.

경기도 수원에서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진 씨는 밝고 긍정적인 성격으로,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늘 먼저 다가가는 정이 많은 친구였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특히 어릴 적부터 제2의 손흥민 선수가 되길 꿈꾸며 10년 넘게 축구 선수 활동을 하였으며, 고등학교 때는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팀에서 활동하다 졸업 후 독일에서 1년 정도 축구 유학 생활을 했다.

진씨의 아름다운 기증 소식이 2년 가까이 지나 뒤늦게 알려진 이유에 대해 진씨 가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들을 떠나보낸 후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꿈이 많고 젊었던 아들의 흔적이 점점 사라지는 현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고, 7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고 떠난 아들을 기억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언론에 알리는 용기를 냈다고 한다.

진씨의 어머니 김보민 씨는 "엄마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 하늘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 엄마 아들로 와줘서 정말 고마웠어. 사랑해"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