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해수부, 국제해사기구와 공동으로 '자율운항선박 정책토론회' 개최

'함께하는 항해: 미래 지향적인 IMO 자율운항선박 협약 개발을 위한 노력' 주제

[편집자주]

2023년 자율운항선박 정책토론회(해양수산부 제공)
2023년 자율운항선박 정책토론회(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국제해사기구(이하 IMO) 대한민국 대표부와 IMO가 공동으로 5월 14일(현지시각 9시 30분) 영국 런던의 IMO 본부에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IMO는 자율운항선박 도입에 따라 2022년부터 자율운항선박 관련 협약을 개발 중이며, 2024년 비강제협약 채택→2026년 강제협약 채택→2028년 강제협약 발효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해수부는 자율운항선박(MASS) 관련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해 우리나라 산업계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지난해 토론회에는 회원국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 등 약 300명이 참여하면서 높은 호응과 관심을 얻었다.

이번 행사는 '함께하는 항해: 미래 지향적인 IMO 자율운항선박(MASS) 협약 개발을 위한 노력'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윤여철 주영국대한민국대사 겸 주IMO대한민국대표부 대사의 축사와 국내·외 관련 전문가들의 발표 등이 진행되며, 우리나라는 국내 연구기관과 산업계에서 개발한 자율운항선박(MASS) 기술의 실증사례와 국내 관련 제도를 발표할 예정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자율운항선박(MASS)은 탈탄소 등과 함께 IMO가 주목하고 있는 사안 중 하나로서, 국제표준 선점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정책토론회를 통해 우리나라가 자율운항선박(MASS) 선도국 이미지를 확립하고 많은 회원국의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율운항선박(해양수산부 제공)
자율운항선박(해양수산부 제공)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