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네이버 노조 "라인야후 지분 매각 반대…기술 보호 최우선"

"라인 구성원이 소프트뱅크 자회사 소속되면 고용 불안 우려"

[편집자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의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의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네이버(035420) 노동조합이 라인야후 지분 매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 보호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네이버 노조(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 공동성명)는 13일 성명을 내고 "라인 구성원을 보호하는 최선의 선택은 지분 매각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최대 주주인 A홀딩스 지분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의 지분 매각 압박이 커지는 상황에서 네이버도 10일 "지분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 열고 소프트뱅크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노조는 지분 매각은 네이버가 A홀딩스의 대주주 자리를 내놓는 것 이상을 의미한다고 판단했다.

노조는 "네이버의 서비스에서 출발한 라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기 위해 애써 온 구성원들의 열정과 노력, 기술과 경험이 일본 기업인 소프트뱅크에 넘어갈 가능성, 그리고 구성원들이 고용 불안에 놓일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50%의 지분 중 일부라도 소프트뱅크에 넘어간다면 2500여 명의 라인 구성원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소속으로 고용 불안을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각으로 불안감을 느낀 라인 구성원들의 인재 유출은 서비스의 질적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라인 계열 구성원과 이들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에 대한 보호가 최우선"이라고 했다.

한국 정부에 적극적인 대응도 요구했다.

노조는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기술을 탈취당하고 한국의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상황"이라며 "정부에서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대처하고 부당한 요구에는 목소리를 내어 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