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과기정통부, 디지털 혁신거점으로 오창·창원 선정

3년간 국비 64억원 투입…"중장기 계획 수립도 적극 지원"

[편집자주]

2024년 12월 준공 예정인 오창혁신지원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년 12월 준공 예정인 오창혁신지원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충북 오창 과학산업단지, 경남 창원 디지털 혁신밸리를 대상으로 올해부터 3년간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 사업'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방 디지털 경쟁력 강화방안'에 따른 핵심 사업 중 하나다.

디지털 생태계로의 성장 잠재력을 갖춘 지역 내 최적입지를 선정해 디지털 기업과 인재 성장거점의 초기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경쟁률 4.5대 1을 뚫은 이들 지역에는 3년간 국비 64억 원이 투입된다. 지자체는 특화 성장전략 수립 및 거점의 브랜드화, 디지털 인프라의 집약적 구축을 통한 앵커시설 기능강화, 거점 내 미래 앵커기업 육성을 위한 기업 밀착형 과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충북도는 권역 내 연구개발 핵심거점인 오창 과학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인공지능(AI) 반도체 등 IT제조기업의 연구개발센터 유치·집적과 지역 특화 첨단산업에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기술을 공급하는 디지털 기업 유치·육성에 착수한다는 구상이다.

판교테크노밸리 등 수도권의 주요 첨단산업 거점과 1시간 거리로 인접해 있으며 비교적 임대료가 싸다는 강점을 살려 디지털 기업의 이전·유치를 위한 입주 설명회, 기업 입주공간 제공 등을 추진한다.

또 거점 내 소프트웨어(SW)·AI 기업과 인근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계 간 디지털 전환 협업을 촉진하기 위한 기업 매칭 플랫폼 구축도 추진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2027년 준공 예정인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핵심 인프라로 활용해 AI반도체 부품·소재 등 첨단 IT제조기업을 육성하고, 첨단 제조업과 SW·AI의 융합을 선도하는 디지털 생태계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경남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계획 개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경남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계획 개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경남도는 디지털 기업과 인재를 고밀도로 집적하고 AI·메타버스 등 기술을 공급하는 거점으로 조성해 올해로 지정 50주년을 맞은 창원 국가산단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한다는 구상이다.

우선 거점 내에 경남 디지털 혁신허브를 메인 앵커시설로 활용·구축하고, 임차료 100원 공유오피스, 제조현장 문제해결형 디지털 혁신 과제 등을 통해 수도권 디지털 기업을 유치한다.

향후 지상 25층 규모의 대형 앵커시설인 경남 디지털 혁신타운을 건립해 거점 내 디지털 생태계의 랜드마크로 운영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 권역 내 디지털 전환 수요처(진주·사천-항공·우주, 김해-의료기기·헬스케어)를 연결하고, 지난해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부산 센텀시티까지 연결고리를 확장함으로써 동남권 디지털 거대 경제권을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동 사업과 연계된 지자체의 중장기 조성계획 수립도 적극 지원해 지역에 디지털 생태계가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