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과천과학관·인천공항, 탄소중립 협업전시…8월15일까지 무료관람

<탄소C그널> 순회전…인천공항 제1교통센터서 진행

[편집자주]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국립과천과학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협업해 탄소중립을 주제로 한 '2024 인천공항 <탄소C그널> 순회전'을 개막한다고 13일 밝혔다. 

가정의 달을 맞아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탄소 관련 대중의 이해를 높이고 탄소중립 실천에 필요한 근본적 해결 방안을 찾고자 기획됐다. 8월 15일까지 인천공항 제1교통센터서 진행되며 공항 이용객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행사는 5개 전시 존으로 운영된다. 마지막 전시 존인 '넷 제로 에어포트, 인천공항관'서는 스마트공항, 숲 조성 등 다양한 탄소중립 노력이 공유된다. 안내 로봇(에어스타), 카트 로봇(에어포터), 하이코어가 개발한 자율주행 휠체어(에어라이드) 등 그린모빌리티도 볼 수 있다.

또 이번 전시는 허니콤보드, 재생 펠트 등 친환경 소재와 산업현장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자재 등이 적극 활용됐다. 최근 예술계 화두인 '지속 가능한 전시' 개념을 도입해 폐기물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아울러 공간 곳곳에 예술 작품이 설치돼 과학과 예술이 접목된 전시를 구현했다.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핸즈온 전시물과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메시지를 달아 볼 수 있는 소망나무도 설치됐다.

이번 전시는 교통약자와 반려동물 동반자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매일 6회 도슨트 전시 투어, 사전 예약자 대상 단체관람 기회도 제공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