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력한 태양폭풍에 21년 만에 한국서도 '붉은 오로라' 포착

보현산천문대 시스템 TIMOS로 관측…강원서도 아마추어 천문가가 촬영

[편집자주]

왼쪽부터 강원도 화천에서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박정하 씨, 심형섭 씨가 촬영한 오로라(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왼쪽부터 강원도 화천에서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박정하 씨, 심형섭 씨가 촬영한 오로라(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강력한 태양폭풍이 지구를 덮치면서 한국에서도 붉은색 오로라가 다시 관측됐다. 2003년 경북 영천시에 소재한 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서 관측된 이후 21년 만이다.

천문연은 보현산천문대에 설치한 전리권·고층대기 관측 시스템(TIMOS)을 통해 북쪽 고위도 방향에서 적색 오로라를 포착했다고 13일 밝혔다.

오로라는 태양폭풍으로 방출된 고에너지 입자가 지구 자기장에 이끌려 양 극지방으로 내려오며 발생한다. 에너지 입자는 대기와 반응해 형형색색의 빛을 낸다. 산소 원자가 반응할 경우 초록색·붉은색 오로라가 나타나며 질소 원자가 반응하면 보라색 오로라가 빛을 발한다.

보통 오로라는 지구 남북극을 중심으로 고리 모양의 '오로라 타원체' 형태로 관측된다. 하지만 태양활동이 활발해져 지자기폭풍이 강화될 경우 오로라 타원체의 위치는 남북 방향으로 확장된다.

TIMOS는 적색광 필터로 대기광을 관측하는바 이번에 국내서 포착된 적색 오로라는 높은 밝기로 관측됐다. 이달 12일 새벽 강원도 화천군서도 아마추어 천문가들이 오로라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천문연은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박정하, 심형섭 씨가 촬영한 오로라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천문연은 이달 10~11일 미국 레몬산에 위치한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 4호기, 몽골의 OWL-NET 1호기 등 기관 운영 장비로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었다.

이러한 오로라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태양 활동은 현재 증가 추세로 2025년 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태양 활동은 평균 11년 주기로 강약을 반복한다.

실제로 천문연은 이달 10일 새벽 감악산에 위치한 중성자 모니터로 우주선 수치가 급감한 것을 확인했다. 이 장치는 지구 외부서 유입되는 우주선을 지상에서 관측한다. 태양활동이 강할수록 우주선 유입은 감소한다.

태양활동 관련 예보는 우주전파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