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조관우, 두 번 이혼·사기 피해…"아이들 등록금 못 준 적 있어"

'회장님네 사람들' 13일 방송

[편집자주]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가수 조관우가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해 사기와 실패로 생활고를 겪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가수 인순이, 조관우가 함께했다.

인순이에 이어 조관우가 '회장님네 사람들'을 찾아왔다. 조관우의 등장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조관우는 집에서 김수미를 본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조관우는 "저희 아버지한테 소리 배우셨잖아요"라며 과거 김수미가 아버지인 조통달 판소리 명창에게 소리를 배운 적이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조관우는 해외 공연으로 바쁜 아버지로 인해 친척 집에서 더부살이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부모님의 이혼으로 상처를 겪었던 조관우는 훗날 내 자녀들에게는 절대 아버지와 같지 않으리라 다짐하기도 했다고.

그러나 조관우는 두 번의 이혼과 사기 피해 등을 겪었고, 이에 "부족한 게 많고, 음악밖에 몰라 사람들에게 속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조관우는 "아이들 등록금을 못 준 적이 있다, 그 부분이 굉장히 마음에 걸린다"라며 술로 도피했던 때 자신을 걱정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가장 미안함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한편,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은 대한민국 대표 원로 배우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 등, 20년 전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김회장네 사람들이 함께 전원 생활을 펼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