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당근 "이사 앞두고 가구 빨리 팔고 싶다면 '이웃광고' 써보세요"

중고 판매글, 알고리즘 기반해 잠재 구매자에 선별적 노출

[편집자주]

(당근 제공)
(당근 제공)

지역생활 플랫폼 당근은 중고 거래 판매 글을 홍보할 수 있는 '이웃광고' 베타 기능을 전국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중고 거래 물품에 관심 있어 할 만한 잠재 구매자를 타겟팅해 판매 확률을 높이는 기능이다. 자체 알고리즘이 적용돼 해당 이웃에게만 선별적으로 판매 글이 노출되는 식이다.

오랫동안 판매의 어려움을 겪거나 빠른 거래가 필요한 이용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앞서 당근은 이 기능을 지난해 4월 제주를 시작으로 부산, 대구 등서 약 1년간 테스트하며 효과와 수요를 확인했다. 그 결과 이웃 광고를 적용한 게시글의 평균 조회수와 관심 수는 각각 3배, 2배가량 높았고 평균 채팅 수도 30%가량 적용 증가하는 등 판매에 실질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긍정적인 이용자 반응도 이어졌다. 정보기술(IT) 기기·디지털 가전 등 업그레이드 주기가 있어 판매 시점이 중요한 물품, 이사 등으로 빨리 처분해야 하는 가구 등을 파는 이용자가 특히 만족했다. 한 번 이웃 광고를 경험한 이용자가 다시 이용하는 비중도 34%에 달했다.

이웃광고는 애플리케이션(앱)서 '나의 당근> 나의 판매내역> 홍보하기' 버튼을 눌러 진행할 수 있다. 판매 게시글 이미지 하단의 '이 게시글 홍보하기' 배너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물품의 종류, 이웃의 관심도에 따라 '베이식', '스탠더드', '프리미엄' 세 가지 옵션으로 구성된다. 최저 3000원부터 광고를 시작할 수 있으며 판매 물품별로 최적의 광고 효율에 기반한 노출 수와 가격을 선택할 수 있다. 10만 원 이상의 물품부터 광고가 가능하다.

실시간으로 광고 효과도 확인할 수 있다. '나의 당근 > 판매내역'에서 '홍보 효과보기' 버튼을 누르면 광고 기간 게시글 조회 수, 받은 채팅의 수, 관심을 누른 이웃 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광고가 종료되면 별도 알림을 통해 최종 집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이웃광고가 적용돼도 기존 이용자의 거래 경험에 영향이 가지 않게 주의했다. 광고 옵션이 적용된 판매 글은 중고 거래 게시판 최상단에 고정된 형태가 아니다. 판매 글은 당근 홈, 검색, 카테고리 등에서 노출 효과가 드러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