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러 접경지역서 철도 운행 급증…"700m 이상 초대형 열차 포착되기도"

지난 4월 한 달간 약 36대 포착…1년 전과 비교해 5배 증가
나진항에서 대형 선박과 컨테이너 포착…무기·유류 거래 가능성

[편집자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 News1 이재명 기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 News1 이재명 기자

북한과 러시아의 접경 지역에서 최근 열차 통행이 급증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4일 보도했다.

VOA가 민간 인공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데 따르면, 지난 4월 한 달 동안 조러(북러)친선 다리 인근 북한 쪽 선로를 지나간 열차가 약 36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5월 같은 지역에서 7대의 열차가 포착된 것과 비교해 1년 만에 통행량이 5배 늘어난 것이다.

특히 길이가 700m 이상인 '초대형 열차'도 포착됐다. 지난달 7일에는 각각 770m와 760m 길이의 열차 2대가 발견됐으며 8일에는 760m 길이의 열차가 포착됐다. 또한 17일에는 790m 길이의 열차가 사흘간 머물다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구름이 끼거나 위성사진이 촬영되지 않은 날을 고려할 때 초대형 열차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VOA는 열차 통행량이 증가하고 열차의 길이도 전반적으로 길어진 점을 볼 때 북한과 러시아의 물동량이 많이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지난 13일 나진항 일대에선 130m 길이의 대형 선박과 다량의 컨테이너가 포착되기도 했다.

북한과 러시아가 철도와 선박을 이용해 교환한 물품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류나 무기 거래일 가능성도 높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