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변요한 "변태·비호감·비정상 역…미화 없이 재밌게 만들고팠죠" [N인터뷰]

영화 '그녀가 죽었다' 관련 인터뷰

[편집자주]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관음증 환자. 변태. 비호감. 비정상. 영화 '그녀가 죽었다' 속 변요한이 연기한 구정태를 두고 나올 수 있는 수식어들이다. 공인중개사인 구정태는 고객들이 자신에게 맡긴 열쇠를 이용해 몰래 그들의 집을 방문하는 은밀한 취미를 갖고 있다.

변요한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그녀가 죽었다'(감독 김세휘)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구정태 캐릭터와 자신의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 웃음을 터뜨렸다.

"이건 연기입니다.(웃음) 저는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것들 표현했어요. 구정태가 더 변태고 비호감이고 비정상이라 하는 것보다는, 어떤 우월감일 수 있고 월등히 뛰어나고 싶다는 콤플렉스에서 오는 감정, 그러다 보니 빠르게 변하는 세상과 맞닿을 수 있는 취향이 생길 수 있고 거기서 발생하는 범죄가 있을 수 있고 거기서 오는 잘못된 선택이 있을 수 있어요. 그걸 하고 싶었어요."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의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변요한은 극 중 남의 삶을 훔쳐보는 공인중개사 구정태를 연기했다.

영화는 '자산어보'를 함께 한 김성철 엔진필름 대표에게 책을 받고 선택하게 됐다. 김 대표에 대한 신뢰도 신뢰지만, 시나리오가 주는 메시지와 재미가 컸다.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br /><br />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br /><br />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요한아 너랑 잘 맞는 캐릭터가 있어, 네가 흥미를 느낄 거 같아' 하는 이야기를 하며 주셨는데(웃음) 저는 연기하는 동안 재밌는 걸 하고 싶거든요. 조금은 마이너하다는 소리를 들어도 제가 즐길 수 있는 걸 하고 싶은 마음이 많아요. 그걸 아시니 그런 조크를 하신 거였죠. 역시나 (책을) 재밌게 봤어요. 정상, 비정상을 떠나 책에 있는 메시지 자체가 좋았고, 제가 한 번쯤 해보고 싶었던 연기였어요."

구정태는 관음증 환자는 아니지만, 다른 사람의 일상을 훔쳐보고 사적인 공간에 침투하는 것에서 큰 쾌감을 느끼는 점에서 불쾌함을 줄 수 있는 캐릭터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영화 초반에는 관객들의 시점을 따라갈 수 있을 만큼의 신뢰감도 줄 수 있어야 하는 인물이다. 한 마디로 선을 잘 타야 하는 인물이었다.

"전혀 미화하거나 옹호할 생각은 없었어요. 영화적인 흐름을 위해서 기승전결을 잘 만든 것뿐이니까요. 책에 감독님의 모든 그림이 있어서 저는 그냥 책을 받은 입장으로 재밌게 만들고 싶은 그런 욕망밖에 없었어요 (어떤)연기 때문에 그런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고요. 똑똑하게 연기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요, 감독님과도 상의를 많이 했고요."

15일에는 변요한이 주연한 영화와 OTT 시리즈가 동시에 개봉, 공개된다. '그녀가 죽었다'와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삼식이 삼촌'이 같은 날 대중에 공개되는 것. "요즘이 전성기 아니냐"는 말에 변요한은 "전성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변요한/(주)콘텐츠지오 제공
"저는 40대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40대 때 다 들통이 난다, 40대가 시작이다, 생각하고 연기를 해왔거든요. 전성기라고 생각해 본 적 없고 지금은 저를 수련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좀 더 배우고 알아야 해요. 39년밖에 못 살아봤잖아요. 아직 모르는 게 너무 많아요. 그래서 40대 때부터는 조금 더 내 에너지도 이렇게 많은 생각이 있는 것을 정리 정돈을 할 줄 알고 빨라지고 차가워질 수 있지 않을까. 옳고 그름을 명확하게 알고, 그래야 작품 속에서 그걸 깨고 자유로워질 수 있고 캐릭터를 탄생시킬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요. 되게 궁금해요."

그러면서 변요한은 '미생'과 '완생'에 대해 이야기했다. 자신은 아직 미생이라고 느끼며 한 작품이 끝나고 나면 "역시 완생이 힘들구나, 재정비해서 노력해야겠다 나는 이 작품을 통해 뭘 배웠지" 하는 생각들을 한다고. 이번 영화를 통해 배운 것은 뭐였을까.

"내가 세상을 타는 것인지 세상이 나를 타는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항상 있어요. 세상은 너무 빠르고 너무 많고 그래서 봐야 할 것도 많고 부러운 것도 많고 그렇지만 현재의 나를 인정하고 사랑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어요."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