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주요 IP 업데이트에 어닝 서프라이즈"…넥슨, 1분기 영업익 2605억원

[IR종합] 매출액 9689억원, 영업이익 2605억원 기록
FC 프랜차이즈, 블루아카이브 호실적에 던파모바일, 신작 더한다

[편집자주]

(넥슨 제공)
(넥슨 제공)

넥슨이 FC 프랜차이즈와 블루 아카이브 두 지식재산권(IP)을 앞세워 전망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

오는 21일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과 2분기 주요 신작인 '퍼스트 디센턴드' 등이 준비돼 있어 향후에도 안정적인 매출 신장이 예상된다.

◇FC 프랜차이즈·블루 아카이브로 전망치 초과 매출 달성

넥슨이 2024년 1분기 260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48% 줄었지만, 자체 추정 최대 기준인 2093억 원을 웃돈 수치다.

매출액은 9689억 원, 당기순이익은 3210억 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각각 13%, 32% 줄었지만, 역시 전망치인 9318억 원과 1856억 원을 상회했다.

1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뛰어넘는 데는 FC 온라인과 FC 모바일 등 FC 프랜차이즈와 블루 아카이브가 주효했다.

지난해 4분기까지 기록적인 성장세를 이어온 FC 온라인과 FC 모바일이 올 1분기도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 1월 업데이트한 2024 TOTY(Team Of The Year) 클래스가 이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블루 아카이브는 3주년 업데이트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며 글로벌 매출 증가에 기여했고, 동남아 등 기타 지역에서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중국지역 던전앤파이터 또한 올 1분기 전망치 상단에 근접한 매출을 기록했다.

2020-2024 넥슨 1분기 북미∙유럽, 동남아 등 기타 지역 매출 변화. 넥슨 일본법인 연결실적 기준으로 단위는 백만 엔 (넥슨 제공)
2020-2024 넥슨 1분기 북미∙유럽, 동남아 등 기타 지역 매출 변화. 넥슨 일본법인 연결실적 기준으로 단위는 백만 엔 (넥슨 제공)

◇북미∙유럽 지역 매출 92% 증가, 동남아 등 기타 지역도 '우상향'

지역별로는 북미 및 유럽 지역이 전년 동기 대비 92% 성장했다. 지난해 출시한 데이브 더 다이버와 더 파이널스가 북미와 유럽 이용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넥슨 대표 IP '메이플스토리'가 북미·유럽과 동남아 등 해외 모든 지역에서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메이플스토리의 해외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해외 메이플스토리 M 또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했고, 메이플스토리 리소스를 활용해 누구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인 '메이플스토리 월드' 또한 빠른 속도로 인기를 얻으며 매출 증가에 일부 기여했다.

(넥슨 제공)
(넥슨 제공)

◇中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2분기 '퍼스트 디센던트' 등 신작 대기

넥슨은 퍼블리싱 파트너인 텐센트와 중국에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5월 21일 선보인다. 1분기 진행했던 베타 테스트에서 현지 이용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확인했다.

차세대 글로벌 루트슈터 게임을 목표로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퍼스트 디센던트(The First Descendant)도 올여름 출시 예정이다.

데브캣에서 '마비노기' 특유의 감성을 재해석해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 마비노기 모바일도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