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상목 "민생문제 시작과 끝은 현장"…내달 소상공인 종합대책 발표

햇살론 등 서민금융 필요 시 확대…원스톱 플랫폼 구축

[편집자주]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 등과 함께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방문, 커피 전문점을 운영하는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4/뉴스1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 등과 함께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방문, 커피 전문점을 운영하는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4.5.14/뉴스1

정부가 경영애로 해소, 재기 지원 강화 등을 담은 '소상공인 종합대책'(가칭)을 내달 중 발표한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 등은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둘러보고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8월 출범한 범부처 민생안정지원단의 첫 번째 현장소통 활동으로, 상인들의 애로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부총리는 "민생문제 해결의 시작과 끝은 현장이 돼야 한다"며 "앞으로 정부는 정책을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정책 효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 지속 수정·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처 합동·현장 중심 활동을 통해 수요자인 소상공인의 관점에서 정책을 재설계하고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반영해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을 6월 중 발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고금리 장기화에 따라 금융 부담이 커진 소상공인을 위해 현재 추진 중인 소상공인 이자환급, 대환대출, 만기연장과 햇살론 등 서민금융을 차질 없이 공급하는 한편, 필요 시 추가 확대하기로 했다.

최 부총리는 아울러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 방안이 부처별로 각각 시행돼 수요자 입장에서 불편함이 있을 수 있다"며 "관계부처 간 벽을 허물어 소상공인이 하나의 창구에서 편리하게 상담받고, 지원 제도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원스톱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생안정지원단은 체감도 높은 민생안정 방안이 즉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부처 합동 '민생현장동행팀'을 구성해 함께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