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역대 농림장관들 한 자리에…"양곡·농안법 우려"

농식품 정책 관련 전임 장관들 의견 수렴

[편집자주]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역대 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농업·농촌정책 방향과 양곡법·농안법 등을 비롯한 최근 주요 농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농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역대 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농업·농촌정책 방향과 양곡법·농안법 등을 비롯한 최근 주요 농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농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역대 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농업·농촌정책 방향과 양곡법·농안법 등을 비롯한 최근 주요 농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날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참석한 역대 장관들에게 그간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기후변화, 농촌인구의 감소와 고령화 등 농업·농촌이 처한 구조적 문제에 대응하고, 농식품 산업이 미래성장산업으로 대도약하기 위한 농업·농촌정책의 비전을 밝혔다. 

특히 양곡관리법과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 개정안(농안법), 개 식용 종식 등 주요 농정현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역대 장관들은 양곡법·농안법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앞으로 농업 발전을 위해 정부가 대안과 함께 국회 및 현장과 의사소통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송 장관은 "선제적 수급관리 강화, 농업직불 예산 조기 확대 등 미래 농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방안을 준비함과 동시에 국회, 농업계, 다양한 주체와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겠다"며 "풍부한 경험에 바탕을 둔 역대 장관들의 고견을 농정발전을 위한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