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英 에너지안보부와 '원전산업 대화체' 개최…양국 협력 동향 점검

영국 신규원전 건설 전망 등 점검…원전산업 정보 공유도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현지시간)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와 '제6차 한영 원전산업 대화체'를 개최하고 원전산업·기술 협력 등 양국의 협력 동향을 점검했다.

산업부는 이날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제6차 원전산업대화체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영국은 신규원전 건설을 모색 중이다. 올해 1월 '원전로드맵 2050'을 통해 2050년까지 24GW 규모의 원전을 건설하겠다는 목표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2030년부터 2044년까지 5년마다 3~7GW 규모의 신규원전 투자를 결정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영국 신규원전 개발 및 건설 전망을 점검했다. 영국 측은 원전 건설 인허가 간소화와 사업자에게 금융모델 선택의 유연성을 부여하려는 최근의 노력을 설명하고, 영국 원자력청(GBN)이 윌파(Wylfa) 및 올드버리(Oldbury) 부지를 인수한 것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양국은 핵연료 공급망 다변화, 중소형모듈원자로 개발, 원전해체 경험·기술 공유, 원전산업·기술 협력 등 원전 전(全) 주기에 걸친 양국 간 협력 동향을 점검하고 정보를 공유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영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산업통상자원부와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는 '원전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양해각서에서 양국은 신규원자력 프로젝트, 핵연료, 방사성폐기물, 원전해체, 중소형모듈원자로(SMR), 산업·인력 교류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개최된 제6차 대화체도 이에 따른 후속 조치 일환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