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통상본부장, 대미 투자기업 현장 애로 점검…통상정책 방안 논의

APEC 통상각료회의 참석 계기…알루미늄 압출재 반덤핑 결과 등 논의

[편집자주]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차 한-캄보디아 FTA 공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13/뉴스1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차 한-캄보디아 FTA 공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5.13/뉴스1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을 방문해 대미 진출 기업들의 애로 및 한미 첨단산업 공동 연구개발(R&D)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대미 통상정책 방안을 논의했다.

정 본부장은 14~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미국 애틀랜타 지역을 방문해 이같이 논의했다. APEC은 아시아태평양지역 21개국 통상장관 간 역내 통상현안 논의를 위해 매년 정례 개최된다.

정 본부장은 15일 기아차 웨스트포인트 공장을 방문해 완성차 및 부품업체 등과 만나 최근 미 상무부에서 발표한 알루미늄 압출재 관련 반덤핑 예비 판정 결과 등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는 정부의 노력으로 타 국가 대비 낮은 예비 관세율이 나온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에 정 본부장은 "알루미늄 압출재 반덤핑 관련 미 상무부의 합리적 예비판정을 이끌어 내기 위해 통상교섭본부장 명의 서한 발송, 다양한 채널을 통한 대미(對美) 협의 등을 추진했다"면서 "최종 판정까지 우리 기업에 우호적인 판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대미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미 동남부 한국기업협의회(KOCAS) 회원 7개 사와 면담을 진행하고 현지 경영 환경 동향 및 기업들의 애로를 점검했다. KOCAS 회원 7개 사는 포스코, 한화큐셀, 엔켐, LS 전선, HD일렉트릭, 앱솔릭스, 포스코인터 등이다.

한편 정 본부장은 14일에는 미 3대 공과대학 중 하나인 조지아텍을 방문해 한-미 첨단기술 협력 현황을 점검했다. 정 본부장은 조지아텍 소속 한인 교수 및 연구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자동차 및 배터리 분야 북미 생산 거점이자 우리 기업 진출이 활발한 지역에 위치한 조지아텍이 한미 첨단산업 협력 거점으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일정을 마친 후 정 본부장은 5.16~18일 APEC 여성·통상합동각료회의 및 통상장관회의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글로벌 통상환경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서 아태지역 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방안을 논의하고, 2025년 우리나라의 APEC 수임국 준비를 본격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