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소득 최하' 1분위, 식품 지출비 30%가 농축수산물…10분위보다 10%p↑

국회예정처 '농축수산물 물가 동향 분석' 보고서
"고물가, 저소득층 특히 취약…맞춤형 정책 필요"

[편집자주]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에 사과가 진열돼 있다. 2024.3.12/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에 사과가 진열돼 있다. 2024.3.12/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저소득층의 전체 식품 지출비에서 농축수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고소득층보다 10%포인트(p)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 개선을 통해 유통 비용을 낮추는 조처와 더불어 물가 상승에 취약한 저소득층을 위한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16일 국회예정처의 '농축수산물 물가 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소득 1분위의 전체 식품 지출비 중 농축수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31.8%였다.

이는 전 소득 분위를 통틀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소득이 가장 많은 10분위(21.5%)와 비교하면 10.3%p 높은 수치다.

반면 외식에 지출하는 비중은 정반대의 경향을 보였다. 10분위는 외식비에 53.2%를 지출한 반면, 1분위는 전체 식품 지출비의 40.8%를 쓰는 데 그쳤다.

저소득층일수록 최근 급등한 농축수산물 가격에 더욱 취약한 셈이다.

4월 농축수산물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0.6% 오르며 전체 물가 상승률(2.9%)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기상여건 악화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농축수산물 물가는 지난 2월(11.4%)부터 3월(11.7%), 4월까지 3개월째 두 자릿수 상승 폭을 기록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올 2월 기준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부문의 우리나라 물가 상승률은 6.95%로, OECD 평균(5.32%)을 1.5%p 이상 상회했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 농산물 온라인도매시장 상황실에서 열린 농수산물 수급안정·유통구조 개선방안 현장 설명회에서 합동 발표를 하고 있다. 2024.5.1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 농산물 온라인도매시장 상황실에서 열린 농수산물 수급안정·유통구조 개선방안 현장 설명회에서 합동 발표를 하고 있다. 2024.5.1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이에 정부는 온라인 도매시장 활성화 등 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농축수산물 물가를 잡겠단 구상이다.

구체적으론 유통비용 10% 이상 절감을 목표로 △공영도매시장 공공성·효율성 제고 △농수산물 온라인도매시장 활성화 △산지 유통 규모화·효율화 △소비지 유통 환경 개선 등 4대 전략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취약계층을 위한 별도의 추가 대책이 마련돼야 한단 전문가 목소리도 나왔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미국은 식품업체나 기부자로부터 식품을 제공받아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푸드뱅크가 활성화돼 있는데 우리도 이런 시스템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가가 올라가면 어려운 계층이 특히나 힘들다"며 "예컨대 각 지자체가 관리하는 빈곤층 데이터를 활용해 1~2분위까진 먹거리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