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루닛, 1Q 매출 51억 기록…"수익성 개선·성장 기조 유지"

영업손실·순손실 직전 분기 대비 각각 28%·13% 개선
"루닛 스코프 공급 계약 등 기반 2Q 이후 수익 확대 기대"

[편집자주]

루닛 관계자가 의료 AI를 활용한 연구결과를 소개하고 있다.(루닛 제공)/뉴스1 © News1
루닛 관계자가 의료 AI를 활용한 연구결과를 소개하고 있다.(루닛 제공)/뉴스1 © News1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328130)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51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루닛 관계자는 "1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4.8%, 전년 동기 대비 53.1% 감소한 수치지만, 일시적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중장기적 성장 흐름은 견고하다"고 설명했다.

루닛의 1분기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전 분기 대비 각각 약 28%, 13% 개선되며 수익성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은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특별 예산이 지난해 종료됨에 따라 주요 파트너사인 일본 후지필름을 통한 매출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루닛은 전반적인 매출 성장 흐름은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와의 계약에 따라 AI 기반 병리분석 솔루션인 '가던트360 티슈넥스트'(Guardant360 TissueNext)를 공급하며 마일스톤 매출 약 46억 원이 일시적으로 발생한 바 있다.

지난해 1분기 매출은 많이 증가했으나, 일회성 매출 인식이 이번 분기에는 발생하지 않아 전년 동기 대비 매출 감소 폭이 확대되는 기저효과가 나타났다. 루닛은 지난해의 일시적 마일스톤 매출액을 올해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 용역서비스 매출로 채워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혁신의료기기 및 신의료기술평가 채택 등이 2분기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그간 평가 결과를 기다려왔던 신규 수요처들의 본격적인 도입이 2분기부터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루닛 인사이트 CXR'은 지난달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의 승인을 받아 22개 병원에서 비급여 청구를 시작했다. 연내 300여 의료기관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루닛 인사이트 MMG'의 NECA 승인도 임박한 만큼 올해 3분기부터 비급여 시장에 선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사적인 비용 효율화 노력과 수익성 높은 계약 확대로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개선세를 나타냈다. 루닛은 향후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이달 중 인수가 완료되는 볼파라의 영업망을 활용해 수익 안정화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루닛 스코프를 활용한 신약 개발사와의 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임상 협업을 논의 중이다. 루닛은 연내 연구목적 외 상업매출 체결을 기대하고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1분기 성장 둔화는 일시적인 요인일 뿐 루닛의 성장세는 전혀 흔들림 없이 유지되고 있다"면서 "2분기부터는 지연됐던 수요의 본격적인 매출 기여와 루닛 스코프의 구체적 성과 창출 등으로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