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호중 차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어딨나…매니저 "내가 운전" 거짓말

[편집자주]

가수 김호중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에서 '최고의 가수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4.4.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에서 '최고의 가수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4.4.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사고 당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고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는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에 출석했다. 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도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태가 점점 악화하고 있다.

14일 공개된 영상에서 김호중이 운전하던 차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의 중앙선을 넘어 옆에 마주 오던 택시를 그대로 들이받은 뒤 달아났다.

사건 발생 3시간 뒤인 10일 오전 2시쯤 김호중의 매니저는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

경찰은 차량 소유자 명의가 김호중인 점을 들어 실제 운전한 사람을 추궁했고, 매니저의 허위 자수를 밝혀냈다. 김호중은 사고 이튿날 경찰에 출석해 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이 후 음주 검사를 받았고, 음성이 나왔다. 김 씨의 음주 여부를 추가 검사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난 만큼 경찰은 김 씨의 사고 당일 행적을 추적하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차량 내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빠져있는 것이 확인했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뺑소니와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씨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내고 "김호중은 지난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님께서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말했다.

또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라며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김호중을 상대로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유무와 음주운전 여부 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