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함소원 편입·제적설 또 언급…"난 숙대 등록금 없어 미코 나갔을 뿐"

[편집자주]

(방송인 함소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방송인 함소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방송인 함소원이 자기 학력 위조 논란에 대해 다시 해명하며 방송 복귀 의사를 간접적으로 표출하고 있다.

15일 함소원은 자신의 SNS에 미스코리아 출전 당시 사진과 함께 '미스코리아의 꿈을 꾼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함소원은 "내가 여러 번 숙명여대를 입학한 것을 이야기했다. 물론 학력위조 편입설 제적설 학교에서 입학 거부설 설이 너무 많았다"며 "편입이 아닌 정식 입학한 것은 내가 아는 사실이고, 내가 학교에 문의하니 기사에 난 일들은 학교에서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또 한 번 언급했다.

그는 "말도 안 되는 기사들의 출처는 어디일까? 남아있는 것은 1995년도 입학증뿐"이라며 "나는 나의 대학교 시절을 떠올리고 싶진 않다. 지금은 너무 행복한데 그때는 그래 숙명여대 합격 사실을 들은 그날만 행복했을 뿐 바로 나는 첫 번째 등록금의 위기에 처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아빠가 친척 집에 등록금을 빌리셔야 하는 그 상황. 그때의 우리 아빠의 표정, 지금도 내 마음이 아린다. 지금 자식을 낳고 키워보니 더 내 마음이 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사실 나에게 숙명여자대학교는 조금 힘든 기억이다. 예쁘게 꾸미고 미팅하고 캠퍼스 첫사랑을 만나는 그러한 낭만, 젊음과는 거리가 먼, 내 학창 시절의 기억은 쪼들리는 생활이 너무 싫어 학교 가기 싫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우연히 길거리에서 받은 전단을 보고 미스코리아에 도전하게 됐다는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수상 진 2000만 원, 선 1500만 원'이다 이거면 된다고 생각했다. 당시 숙대 한 학기 등록금은 300만 원이었다. '이거면 학교를 다닐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게 주변에서 해주던 흘려들었던 말들을 그날 그 전단 한장에 떠올리며 결심을 하게됐다"며 "'이거밖엔 없다. 이게 답이다' 생각했다. '매일 돈 걱정 하는 이 지옥에서 탈출할 방법은 이것밖에 없다'는 생각을 하게됐다.. 그렇게 나는 미스코리아가 됐다"고 회상했다.

한편 함소원은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숙명여대 무용과를 차석으로 입학했다고 밝혔으나 편입을 통해 입학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나 방송 조작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프로그램 하차했다. 이후 남편과 이혼을 언급하는 등 다양한 논란거리를 만들었다.

현재 그는 18살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 딸 혜정양과 함께 한국을 떠나 베트남에서 거주 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