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긴장했네, 천천히 호흡해봐"…날 알아본 AI '놀랍거나 두렵거나'

구글 '제미나이' 및 오픈AI 'GPT 포오'…'사람 같은' AI 기술 경쟁 본격화
텍스트뿐 아니라 대화 가능하고 감정 소통도…"AI 서비스 대폭 확장"

[편집자주]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유튜브 생중계 갈무리). 2024.05.14.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유튜브 생중계 갈무리). 2024.05.14.

구글이 텍스트를 넘어 대화 형식으로 사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나이(Gemini)를 공개했다. 경쟁사 오픈AI 역시 보고 듣고 말하는 'GPT-4o'를 내놨다. 사람처럼 소통하는 AI 기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14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를 열고 음성·이미지 인식 기능을 추가한 새로운 제미나이를 공개했다.

제미나이는 그간 프롬프트(명령어)를 입력하면 텍스트 형태의 답변을 얻는 방식으로 작동했는데, 이제는 음성·이미지를 사용해 좀 더 직관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해졌다.

예를 들어 카메라에 다양한 물건이 놓인 여러 개의 책상을 보여주고 제미나이에 "내 안경을 마지막에 어디서 보았나"고 물으면 "안경은 두 번째 테이블 빨간 사과 옆에 있었다"고 답해주는 식이다.

아울러 구글은 전 세계 90%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검색 엔진을 비롯해 자사의 전 제품에 제미나이를 탑재해 '제미나이 생태계' 구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22년 11월 오픈AI의 챗GPT에 AI 주도권을 뺏겼지만, 앞으로 '제미나이 생태계'를 통해 AI 시대를 주도해 가겠다는 계획이다.

13일(현지시간)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새로운 인공지능(AI) 모델인 'GPT-4o'(GPT-포오)를 공개했다. 2024.05.13/ (오픈AI 유튜브 갈무리)
13일(현지시간)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새로운 인공지능(AI) 모델인 'GPT-4o'(GPT-포오)를 공개했다. 2024.05.13/ (오픈AI 유튜브 갈무리)

오픈AI의 기술력도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오픈AI는 구글보다 하루 앞서 'GPT-4o'(GPT-포오)라는 이름의 신형 AI 모델을 공개했다.

GPT-4o 역시 기존 텍스트 형태의 소통과 달리 사람처럼 보고 듣고 말하며 실시간으로 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AI 모델이다. 제미나이처럼 보이는 것을 기억할 뿐만 아니라 더 감정적인 소통이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른 AI와 대화를 나누며 정보를 주고받을 수도 있다.

지난 13일 오픈AI 라이브 행사에서 개발자가 GPT-4o에게 "오늘 발표 때문에 긴장했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라고 묻자 "천천히 심호흡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에 개발자가 숨을 거칠게 몰아쉬자 GPT-4o는 즉각적으로 "그렇게 하면 도움이 안 된다"며 "천천히 숨을 들이마시고 내뱉어야 한다"고 시간을 세주기도 했다.

특히 오픈AI는 챗GPT를 앞세워 구글이 장악하고 있는 검색 엔진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현재 AI 기반 검색 엔진을 개발하고 있는 오픈AI는 조만간 이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구글과 오픈AI가 선보인 '사람 같은' AI는 초기 단계의 모델로, 양사의 AI 기술력 우열은 가리기 어려운 수준이다. AI 주도권을 쥐려는 양사의 경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IT 업계 관계자는 "AI가 사람과 동일한 방식으로 세상을 인지한다면 사람보다 더 날카롭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술 완성도가 높아지면 사람에게 편의를 주는 더 많은 AI 서비스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사람보다 더 뛰어난 AI에 대한 두려움이 함께 높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