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초등교사 10명 중 8명 "책임과 업무 많은 부장교사 맡기 싫어"

'초등학교 보직교사 제도 개선 방안 연구' 설문조사 결과

[편집자주]

대전의 한 초등학교 1학년 교실이 비어있다./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의 한 초등학교 1학년 교실이 비어있다./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초등학교 교사 10명 중 8명은 부장교사 등 '보직교사'를 맡을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김유리 서울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연구위원, 이상철 부산교육연구소 소장, 송영미 서울 삼일초 교장이 작성한 '초등학교 보직교사 제도 개선 방안 연구'에는 이같은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가 담겼다.

연구진은 지난해 6월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공립초등학교 교장, 교감, 보직교사, 일반교사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교장 309명(5.8%), 교감 405명(7.6%), 보직교사 2317명(43.2%), 일반교사 2331명(43.5%) 총 5362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보직교사와 일반교사 78.8%(3662명)가 2024학년도에 보직교사를 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문항에 '없다'고 답했다.

보직교사를 희망하지 않는 응답자에게 이유를 물어본 결과 '과중한 업무와 책임'(72.2%) 답변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낮은 처우(보직 수당·혜택 등)'(63%),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희망'(31.7%), '건강상의 이유'(16.4%), '개인 사정(가족 돌봄·간병 등)'(14.9%), '보직교사 경험 부족'(9.9%) 답변이 뒤를 이었다.

보직교사를 희망하는 응답자에게도 이유를 물어본 결과 40.5%가 '승진 가산점 및 교육 전문직원 선발 시험 가산점'이라고 답했다.

'업무 수행 보람과 학교에 기여'(38.8%), '보직 수당 및 성과 상여금'(23.6%)이 뒤를 이었다.

'거절의 어려움' 때문에 보직교사를 맡는다는 응답도 14.8%가 선택했다.

보직교사를 선호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이 무엇인지 3개를 꼽으라는 문항에는 92.5%(4959명)가 '보직 수당 인상'이라고 답했다.

연구진은 보직교사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 개선책으로 보직교사의 역할과 지위를 명확히 하고, 보직교사 특수업무수당 가산금을 인상하는 등 경제적 보상을 제공하며 보직교사를 전보에서 우대하는 안을 제안했다.

연구진은 "제한된 수의 보직교사에게 적은 수당으로 막중하고 과중한 업무를 책임을 지고 수행하도록 하는 것은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라며 "모든 교원은 건강한 학교의 조직문화를 위해 지속적인 정책 제안과 변화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