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파타야 살해' 정읍서 잡힌 20대 피의자 구속

법원 "도주 우려·증거인멸 염려"로 구속 영장 발부

[편집자주]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을 살해한 뒤 유기한 사건과 관련해 한국인 피의자 3명 중 가장 먼저 붙잡힌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창원지법 김성진 부장판사는 15일 오후 3시 살인방조 혐의를 받는 A 씨(26)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 우려 및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 씨는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남성 B 씨(30대)를 살해한 뒤 대형 플라스틱 통에 시멘트와 함께 넣어 저수지에 유기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을 맡은 경남경찰청은 당초 A 씨에 대해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를 적용해 긴급체포했으나 A 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우선 살인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도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A 씨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하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호송차에서 내린 그는 범행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아무것도 몰랐다. 내가 죽인 것 아니다”고 울먹였다. 계속된 질문에도 같은 답변을 반복하며 법정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후 7시46분쯤 전북 정읍시 한 주거지에서 A 씨 긴급체포했다. A 씨가 지난 9일 태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해 붙잡았다.

경찰은 A 씨 외에 B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2명 중 C 씨(27)는 14일 0시10분쯤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한 숙소에서 붙잡았다. 캄보디아에 파견된 경찰 주재관이 현지 경찰과 공조해 검거했다. 경찰은 C 씨의 국내 송환 절차를 추진 중이다.

경찰은 태국 주변국으로 밀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또 다른 피의자 D 씨(39)에 대해서는 현지 경찰과 공조해 추적 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