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국 4월 CPI 3.4% 상승…인플레 둔화에 금리인하 기대감 유지(종합)

예상치 부합에 경기 다소 둔화…근원 CPI는 3.6%↑
연준 금리인하 청신호…"아직 이르다" 신중론도

[편집자주]

미국 백화점에서 사람들이 쇼핑하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미국 백화점에서 사람들이 쇼핑하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에 부합하며 물가 상승세가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이날 지난달 CPI가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3.4%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예상한 전월 대비 0.4%보다는 조금 높지만 전년 대비 3.4%와는 같은 수치다. 또 지난 3월 CPI보다는 소폭 낮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3.6% 증가했다. 둘 다 전망치와 같았다.

노동부는 임대료를 포함한 주거비와 휘발유 가격이 4월 CPI 상승에 70% 이상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4월 CPI가 전월보다 소폭 둔화하면서 미국의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은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러한 경기 둔화는 소비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다"라며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서 밀리고 있다고 우려하던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정책 입안자들에게는 안도감을 안겨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이 월간 기준으로 작년에 기록했던 낮은 수치와 비슷한 수준으로 다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금리 인상 가능성은 작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캐피털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모든 것을 고려할 때 이는 9월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일치한다"라고 진단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4월 데이터만으로는 금리 인하 시기를 예단하기 힘들다는 평가도 나왔다.

산탄데르의 스태픈 스탠리는 4월 CPI를 두고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작은' 발걸음이라 본다"라고 전했다.

티 로우 프라이스의티 로우 프라이스의 블레리나 우루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아직 자신감을 가질 만큼 충분한 경기 둔화를 보지 못했다"라며 9월이 아닌 12월 금리 인하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