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연초 이후 수익률 35.5%"…한투운용, 'ACE 반도체TOP4 ETF' 일냈다

전년 말 대비 순자산 3배 성장…"섹터별 1위 기업에 집중 투자"

[편집자주]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은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가 국내 글로벌반도체 상장지수펀드(ETF) 상품 수익률 1위(연초 이후)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코스콤 ETF CHECK에 따르면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35.52%(14일 기준)에 달했다. 국내에 상장된 글로벌반도체 ETF 22개 상품 중 레버리지 상품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6개월과 1년 수익률은 각각 47.11%, 81.62%인 것으로 집계됐다.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는 지난 2022년 11월 상장한 상품으로 글로벌반도체 시장 성장세와 개인투자자 순매수에 힘입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해당 ETF의 순자산(AUM)은 3505억 원으로 지난해 말 1112억 원에 비해 규모가 3배 이상 커졌다. 특히 연초 이후 해당 ETF로 유입된 전체 자금 1875억 원 중 909억 원이 개인 순매수다. 

해당 ETF는 반도체 산업 내에서 각 분야별 대표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 기업은 △메모리 △비메모리 △파운드리 △반도체 장비 등 산업 내 4개 섹터의 1위 기업을 선정한다. 현재 상위 4개 기업 비중은 엔비디아(21.77%), TSMC(21.29%), ASML(19.89%), 삼성전자(005930)(17.08%) 순이다. 4개 기업 외에는 반도체 산업 내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담는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퀄컴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브로드컴 △AMD △인텔 등으로 이들 기업은 각 2~3%대 수준으로 편입했다.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컨설팅담당은 "AI의 가장 큰 수혜는 바로 반도체 산업으로 해당 ETF는 생성형 AI 도입 이후 글로벌반도체 산업 영역별로 가장 큰 수혜가 예상되는 엔비디아, TSMC 등 1위 종목에 집중 투자해 종목의 성장세에 따른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을 수 있는 상품"이라며 "현재 반도체 산업의 트렌드를 잘 반영했기 때문에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