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원자력계 산·학·연·관 39개 기관 '원자력 안전' 인력 양성 '맞손'

[편집자주]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2022.11.21 /뉴스1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원자력 기업 대표, 공대 학장, 연구기관장 등과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원안위를 포함한 39개 기관이 서명했다.

최근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다양하고 고도화된 기술이 적용되는 차세대 원자력 기술이 등장하며 미래 원자력안전 환경에 대응하려면 원자력 안전 전문성을 갖춘 인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학계, 연구계 및 산업계에서 형성됐다.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에 산업계와 학계, 연구기관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으로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 공급 및 활용 △현장 맞춤형 교육과정 개발·운영 △교육 콘텐츠, 연구·교육시설·기자재 공동 활용 △전문가 활용 및 공동 연구과제·세미나 등 추진 △대학원생 인턴십 프로그램 및 문제해결형 현장실습 추진 등 협력이 시작된다.

특히 원안위는 그간 학부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던 원자력 안전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올해 대학원으로 확대한다. 첫 지원 대상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포항공과대학교(POSTECH)다. 이들 학교는 5월부터 대학원 과정 개설 준비 작업에 착수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앞으로 원안위는 안전 전문지식을 갖춘 석박사급 인력을 꾸준히 양성·공급하기 위해 예산 당국과 협의해 지원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국희 위원장은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원자력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견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산학연관이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