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래에셋, 'TIGER 글로벌AI액티브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편집자주]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글로벌AI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4일 종가 기준 'TIGER 글로벌AI액티브 ETF' 순자산은 1186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신규 상장 이래 7개월 만에 순자산 1000억 원을 넘어섰다.

특히 연초 이후 누적 개인 순매수 규모가 501억 원으로, 국내 상장된 인공지능(AI) 테마 투자 액티브 ETF 중 1위를 차지했다.

'TIGER 글로벌AI액티브 ETF'는 AI 산업 성장 국면과 시장 상황에 맞는 전 세계 AI 대표 기업들을 선별해 액티브하게 운용한다. AI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만큼 시간 흐름에 따라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분야 등 산업 성장 국면에 따라 수혜가 예상되는 분야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현재는 AI 산업을 이끌고 있는 빅테크 기업을 비롯해 AI 하드웨어에 필수적인 GPU 및 슈퍼 컴퓨터 등을 생산하는 반도체, 서버, 통신장비 기업들에 주로 투자하고 있다. 14일 기준 주요 투자 종목으로는 엔비디아(16.6%), 브로드컴(4.8%), 마이크로소프트(4.5%), TSMC(4.4%), 아마존(4.3%) 등이 있다.

수익률도 높다. 14일 기준 연초 이후 수익률은 24.0%로, ETF 비교지수(Indxx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g Data) 대비 9.8%p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해당 기간 나스닥100지수(8.9%)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정한섭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글로벌리서치2팀장은 "AI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올 기술로 장기적인 성장이 기대되며 5차 산업혁명으로 진화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산업 성장 국면과 시장의 상황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유동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글로벌AI액티브 ETF 투자를 통해 AI 산업 성장의 수혜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