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송미령 농림장관 "가루쌀 산업 생태계 조성 적극 뒷받침"

16일 신세계푸드 연구소 찾아 애로 청취

[편집자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식품대전'에 가루쌀로 만든 제품들이 진열돼 있다. 2023.11.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식품대전'에 가루쌀로 만든 제품들이 진열돼 있다. 2023.11.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6일 "정부는 가루쌀 생산단지 136개소를 선발·관리해 안정적인 생산 기반을 조성하는 등 가루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성동구 신세계푸드 연구소를 찾아 가루쌀 사용 기업의 애로 및 의견을 청취하며 이같이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가루쌀로 만든 우유, 치즈, 크림, 베이커리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칭 라이스크밀크는 오는 6월 내에 출시된다.

이날 신세계푸드는 식품기업들이 가루쌀을 지속 활용할 수 있도록 농식품부에 안정적인 원료 공급과 다양한 판로지원을 요청했다.

송 장관은 "가루쌀은 수입밀을 대체하는 새로운 식품 원료로서 식량안보 강화 및 쌀 수급균형 회복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뛰어난 가공적성으로 향후 쌀 가공산업을 면류, 빵류, 과자류까지 확대할 수 있는 동력이 될 수 있는 핵심 정책"이라며 "가루쌀의 장점과 푸드테크를 결합해 비건 및 글루텐프리 트렌드에 맞는 선도적인 제품 개발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