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제이앤피메디, 업계 최고 전문가로 구성 'RDC팀' 출범

의료·법률·디지털 의료기기 임상 등 핵심 인재 대거 투입
"높은 전문성 기반 고객과 동반성장, 산업 활성화 기여"

[편집자주]

제이앤피메디가 제약바이오 사업 지원 컨설팅 전담 조직 'RDC팀'을 만들었다.(제이앤피메디 제공)/뉴스1 © News1
제이앤피메디가 제약바이오 사업 지원 컨설팅 전담 조직 'RDC팀'을 만들었다.(제이앤피메디 제공)/뉴스1 © News1

의료 데이터 플랫폼 기업 제이앤피메디는 제약바이오 사업화 분야 최고 전문가 집단 'RDC팀'(Research·Development·Commercialization)을 새롭게 조직했다고 16일 밝혔다.

RDC팀은 고객 성공을 최우선으로 목표하는 제이앤피메디 최고경영자(CEO) 산하 조직 연합체다. 비즈니스 기획, 투자 연결, 임상시험 운영, 제품 상용화, 사후 관리 등 의약품, 의료기기 사업의 모든 단계마다 고객이 최적의 의사결정을 내리고 프로젝트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제이앤피메디는 자사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핵심 사업 부문에 리더급 인재를 확보함과 동시에 RDC팀 출범을 결정했다.

제이앤피메디는 임상 운영 및 데이터 관리 솔루션 메이븐 클리니컬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토탈 디지털 의료 비즈니스 부스팅 솔루션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약바이오, 의료기기 제품에 대한 사업 전략부터 제품 개발, 임상 연구, 인·허가, 기술이전까지 비즈니스 모든 단계에 대응하는 온 디멘드(On-Demand) 서비스를 제공한다.

RDC팀에는 의사, 약사, 간호사 등 의료인 출신 인재들을 비롯한 내부 최고 전문가들이 대거 배치됐다. 제이앤피메디는 CEO실, 사업본부(GBP), 개발본부(CXD), 대외협력본부(Medical Affairs Group) 등에서 활약하는 핵심적인 인력들을 신설 조직 구성원에 포함했다..

CEO실 리더 이재현 이사(COS)는 클라이언트의 글로벌 진출, 법무 전략, 의료 리스크 관리 등의 업무를 종합 지원하는 중책을 맡았다. 치과의사이자 김앤장 출신 변호사로서 의료와 법률 분야의 전문적인 인사이트를 활용해 고객 니즈를 충족할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할 방침이다.

사업본부(GBP)의 주축들도 신규 팀에 대대적으로 합류해 힘을 더한다. 최근 영입된 디지털 의료기기 임상시험 전문가 이승미 상무를 비롯해 15년 이상의 업계 경력을 보유한 김진곤 상무, APAC 세일즈 등 글로벌 역량을 지닌 김형준 이사,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치료제(DTx) 등 첨단 영역 전문성을 갖춘 박민수 이사 등이 솔루션 세일즈와 도입 컨설팅 전반을 담당하며 고객 관리 최전선에 나선다.

개발본부(CXD) 인재들은 박영용 최고과학책임자(CTO)를 중심으로 디지털전환(DX) 가속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박영용 CTO와 함께 16년 이상의 개발 경력을 갖춘 권대건 팀장, 디지털 프로덕트 개발 전문가 김민정 프로덕트 팀장, 미국 약사 면허를 보유한 김정은 프로덕트 오너(PO) 등이 메이븐 클리니컬 클라우드와 연관된 소프트웨어 개발 및 유지보수를 전담하는 것은 물론, AI를 포함한 혁신 기술 이니셔티브(Initiative)를 적시에 제공한다.

정권호 제이앤피메디 대표는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 영입을 지속하며 조직 역량 강화에 집중한 결과, 전 영역에 걸쳐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전문 팀을 출범할 수 있게 됐다"면서 "핵심 인적 자원을 확보해 제약바이오 비즈니스의 모든 분야에 대응하는 맞춤형 솔루션 설계 및 제공이 가능한 라이프사이언스 RDC 기업으로 도약한 만큼, 높은 전문성을 토대로 고객과 동반성장을 이루며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이앤피메디는 임상시험 데이터 관리 플랫폼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사업다각화를 본격화하며 제약바이오 시장에 신성장 동력 공급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의약품 및 의료기기 사업화에 대한 전방위적 컨설팅을 제공하는 토털 디지털 의료 비즈니스 부스팅 솔루션 선보였다. 바이오텍과 의료기기 기업에 직접 투자 및 투자사를 매칭하는 지원사업에도 돌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