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투자 상품 마땅찮네" 수시입출식 예금에 18.6조 '우르르'

3월 광의통화(M2) 64.2조원 급증…증가 폭 '껑충'
시장금리 하락에 투자 대기금 쏟아져…MMF도 인기

[편집자주]

(자료사진) /뉴스1
(자료사진) /뉴스1

지난 3월 시중에 풀린 돈이 10개월 연속으로 늘어났다. 시장 금리 하락으로 투자 대기 자금이 쏟아져 나오면서 주로 예금과 머니마켓펀드(MMF) 쪽에 돈이 몰렸다.

한국은행이 16일 공개한 '2024년 3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광의통화(M2) 평잔은 지난 3월 3994조 원으로 한 달 전보다 64조2000억 원(1.6%) 급증했다.

M2 증가세가 전월(0.1%)보다 크게 확대된 것이다.

지난 3월 시중에 풀린 돈이 급증한 것은 시장 금리 하락으로 마땅한 투자처를 잃은 자금들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구체적으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이 18조6000억 원 훌쩍 늘어 전월(-4.5조 원)의 감소세가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시입출식 예금은 휴일로 인한 결제 이연, 투자 대기 자금 유입 등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기 예·적금도 은행의 투자 대기 자금 유치 노력에 따라 12조9000억 원 늘었다. 한 달 전(18.3조 원)보다는 축소됐지만 여전히 큰 증가 폭이다.

(한은 제공)
(한은 제공)

단기성 투자상품인 MMF는 국고 여유 자금과 청약 증거금 등이 유입되면서 10조7000억 원 뛰었다. 전월(-5.5조 원)의 감소세를 끊어냈다.

수익증권은 9조2000억 원 늘면서 전월(6.8조 원)에 비해 더욱 많은 인기를 누렸다.

수익증권의 인기는 주로 주식형 펀드에 자금이 유입된 영향으로 분석됐다. 올 들어 짙어진 글로벌 금리 인하 분위기에 국내외 주가 상승 기대가 높아지고, 이에 돈이 옮겨간 것이다.

주체별로는 가계·비영리단체에서 정기 예·적금 중심으로 35조6000억 원이 급증했다.

기타 부문에서도 정기 예·적금 위주로 9조8000억 원 증가했다.

기업의 경우 수시입출식 예금을 중심으로 7조5000억 원이 늘어났다.

유일하게 기타 금융기관만 정기 예·적금 쪽에서 6000억 원 감소했다.

현금과 요구불·수시입출식만 포함하는 좁은 의미의 통화량(M1)은 1244조8000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27조2000억 원(2.2%) 증가했다. 전월의 감소세(-0.3%)가 한 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4.3% 늘어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