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심평원, 강원·제주에 본부 신설…"지역 중심 적정의료 환경 조성"

7월부터 운영…10개 본부→12개 본부로 조직 확대

[편집자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주사옥 전경(심평원 제공) © News1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강원도와 제주도 소재 요양기관들을 관할할 강원본부와 제주본부를 각각 신설해 7월 1일부터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심평원은 기존 10개 지역본부에서 12개 지역본부 체제로 현장 조직을 확대한다. 그동안 강원도는 경기북부강원본부에서, 제주도는 부산제주본부에서 관할해왔다.

심평원은 7월 1일부터 진료비 심사청구, 의료자원 신고 등에 대한 업무 관할이 변경되는 데 대해 전국·시도 및 의약단체에 안내하고 요양기관 등에 안내문을 보낼 예정이다.

심평원은 "지역 중심 적정의료 환경을 조성하고, 일선 요양기관 소통‧협력을 활성화하려는 취지"라며 "요양기관의 의료 서비스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