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내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5.3조원…홍콩ELS 배상으로 24% 감소

1분기 홍콩 ELS 배상금 1조8000억원 반영
금감원 "은행권 견조한 이자이익 지속…손실흡수능력 확충 유도"

[편집자주]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1분기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홍콩 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배상금이 영향을 미친 결과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5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7조원) 대비 24.1% 감소했다.

시중은행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4% 감소한 2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NH농협은행이 포함된 특수은행의 당기순이익도 1조9000억원으로 34.7% 감소했다.

영업외손익의 적자 전환이 당기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 1분기 국내은행의 영업외손익은 2조2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홍콩 ELS 배상금으로 1조8000억원이 반영된 탓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견조한 이자이익 수준이 지속되고 있으나 ELS 배상금이 순이익 감소요인으로 작용했다"면서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분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14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다만 순이자마진(NIM) 축소에 따라 이자이익 증가율은 큰 폭으로 둔화됐다.

비이자이익은 1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3% 감소했다. 금감원은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유가증권평가이익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1분기 국내은행의 대손비용은 1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6% 감소했다. 금감원은 "전년 동기에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확대한 기저효과"라며 "이번 분기 한화오션 관련 충당금 환입(4000억원) 등에 주로 기인한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